썬파일

사신?

후와아악!
멀어져가 썬파일는 추격대를 쳐다보았다.
다시 말해보라.
깊게 치고 들어오 썬파일는 그의 패니스와 함께 반으로 졉혀 질 듯 되어버린 허리에서
그 말에 레온이 살짝 미간을 찡그렸다.
산책은 즐거웠어요?
이것 좀 들어 줄래요?
지금 라온이 입고 있 썬파일는 솜옷을 최 내관을 통해 보내며 여느 때보다 일찍 동궁전으로 오라고 일러두었던 참이었다.
네, 갑니다. 가요.
자신도 모르게 허리에 힘이 들어간 류웬은 앉으려던 몸에 힘을주어 멈춰 세웠고
아너프리가 답답하다 썬파일는 듯 기사를 채근했다.
더 이상 추적을 하지 못하고 이곳에 모여 있 썬파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여긴 어디입니까?
사무관은 알리시아의 반응에 아랑곳없이 말을 이어나갔
우물우물.
눈앞의 맥스터 백작은 실력이 검증된 마스터였다. 이쪽 진영에 두
관광수입이 워낙 많으니 구태여 렌달 국가연합에 가입할 필
켄싱턴 백작의 눈을 들여다보던 레온이 고개를 끄덕였다.
이제 썬파일는 용을 그리십니까?
절맥이라 썬파일는 병은 인체의 마나 균형이 깨어져서 생겨나 썬파일는 병이오. 선천적으로 타고나 썬파일는 것인데 매우 희귀한 확률로 타고 난다오.
어서 가자구, 훈련 늦겠어.
웅삼의 조심스러운 질문이 고윈 남작에게 다시 흘러 들어갔다.
마치 방관자 같은 시선으로 자신의 상태를 살피던 사내가 다시 물었다.
일단 여기 일행들과 남로셀린으로 가도록.
으에엥! 마왕이다!
말을 하 썬파일는 성 내관의 얼굴에 야비한 웃음이 내걸렸다. 그렇지 않아도 저놈을 그냥 둬 마음 한쪽이 찜찜하던 참이었다. 감히 자신에게 예를 차리지 않은 놈이렷다. 그 끝이 얼마나 좋지 않은지
왜? 뉘의 이야기이면 어떤가? 재미있으면 그만이지.
마루스 군에게 퇴로를 열어줌과 동시에 발더프 후작이 한 일은 동부 방면군의 규모 축소였다. 그 썬파일는 켄싱턴 백작이 고심하며 개편했던 병력구조를 송두리째 뒤집어 버렸다.
말을 하던 목 태감이 불현듯 눈빛이 빛냈다.
라온의 입가에 긴 미소가 맺혔다. 잠시 주위를 둘러보던 그녀 썬파일는 영의 손을 단단히 잡았다. 순간, 지켜보던 사람들 사이에서 크고 작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엄격한 예법 대신 흥겨운 노랫소리
제기랄 이럴 줄 알았으면 아까 끼어들었을 것인데.
결국 두가지 마법진은 이러저러한 이유로 안전을 위한 장치였다.
라온이 두 눈을 빛내며 다음 말을 기다렸다. 도기가 손으로 목을 긋 썬파일는 시늉을 해보였다.
부산을 떠 썬파일는 최 내관의 말문을 영이 막았다. 잠시 침묵이 흘렀다. 그 침묵을 깬 영이 옴쳐드 썬파일는 낮은 목소리로 최 내관을 불렀다.
제가 가시 식사를 가져오겠습니다.
나도 오늘 나갔다 왔다.
향금아, 얘, 향금아. 일어나봐.
정말 가증스럽구려.
옹주마마께서 개의치 마시고 하시던 말씀 그냥 하라고 하십니다.
그럴 수 썬파일는 없지.
걱정말고 맡겨 주십시오.